입주·졸업기업 수출 대박…금오공대 벤처창업관 "든든해요"[매일신문]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입주·졸업기업 수출 대박…금오공대 벤처창업관 "든든해요"[매일신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6-10-18 19:18 조회2,048회 댓글0건

본문

성공 창업의 산실로 자리매김한 금오공대 벤처창업관 전경.


금오공대 벤처창업관이 성공 창업의 산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입주기업들이 잇따라 수출 대박을 터뜨리는가 하면 창업관 인큐베이터를 졸업한 신생 기업 상당수도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2013년 10월 이곳에 입주한 ㈜선테크(대표 한병삼)는 최근 수출 100만달러를 달성했다. 전자 기반 의료장비 개발`제조업체인 이 회사는 창업 초기 매출이 1억8천여만원에 불과했으나 올 연말에는 30억원을 기대하고 있다.

2014년 중소기업청의 수출 유망 중소기업, 지난해 경북테크노파크 100대 프라이드 기업에 선정됐다. 특히 올 초 세계 최초로 '수면성 호흡장애 진단을 위한 영상분석 시스템'을 개발, 상용화를 진행 중이다.

한병삼 대표는 "창업 초기 어려운 여건에서도 대학 측의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통해 회사의 기틀을 다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탄소섬유 발열체 전문생산 벤처기업인 지유엠아이씨㈜(대표 신석균)는 최근 탄소 기반 온열매트와 모기 기피제가 첨가된 쿨토시 제품 등으로 중국 북경`홍콩, 이란 등지로 2천430만달러(270여억원)어치의 수출 대박을 터뜨렸다. 이 회사는 탄소섬유 발열 장갑과 발열 깔창 개발에도 성공해 올해 국방부 우수 상용품 시범사용 품목으로 선정된 데 이어 내년 대량 납품을 앞두고 있다.

신석균 대표는 "벤처창업관 인큐베이터에서 대학의 지원 아래 기술개발에 끊임없이 노력한 덕분에 회사 규모가 차츰 커지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항균 및 향기를 앞세운 친환경 제품 생산업체 에코숨(대표 석주윤)은 최근 자체 브랜드 '수풀리아'(Soopulia)로 중국 시장에 진출했다. 수풀리아는 편백나무에서 추출한 피톤치드를 천연염료와 순면 원단에 적용했다. 이불`패드`황토온열매트`기능성 베개 등 침구류를 중심으로 생활제품 50여 점을 선보이며,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중국의 주요 온`오프라인 쇼핑몰에 잇따라 입점했으며 지난달 칭다오 무역혁신관에 입점했다.

영상용 LED 조명전문 제조 벤처기업인 엘루미엔텍(대표 류성환)은 KBS 2TV '1박 2일' 등에 관련 제품을 납품하며 매출 규모를 늘려가고 있다.

금오공대 벤처창업관은 1999년 문을 연 이래 100여 개 벤처기업이 인큐베이터를 거쳐 창업, 이 중 상당수가 불경기에 선전하고 있다.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의료용 바이오 신소재 개발 전문업체인 ㈜원바이오젠(대표 김원일)은 창업 인큐베이터를 거쳐 성장한 대표적인 회사다. 상처의 딱지 생성을 막아주고 상처는 보호해주는 '이노폼'(Inofoam), '레노덤'(Renoderm) 등 의료용 제품들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금오공대는 최근 벤처창업관에 'kit 창업카페' 문을 여는 등 입주기업들의 연구기능 집적화 등에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김영식 금오공대 총장은 "우수 역량을 보유한 벤처기업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예비 창업자들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